안녕하세요!

수다황입니다.


오늘 대박 상품이 발표되었습니다.

무엇이냐 하면 DJI에서 핸드 짐벌에 카메라 달린 OSMO PLUS의 후속 기종이 발표되었습니다.

기존에도 이러한 형태의 제품들 제품이 여럿 있었지만 왜 이렇게 흥분이 되냐 하면 바로 크기 때문입니다.

공식 사양으로 크기는 12.9 X 36.9 X 28.6mm입니다.

대충 집에 있는 거로 비슷한 게 만들어 보니까 형광펜 3개 정도 되는 크기입니다.

기존의 제품들에 비하면 정말 아담한 크기인 것 같습니다.

 

무게는 요즘 나오는 핸드폰보다 가볍습니다.

뭔가 노린 것 같지만 고프로 7과 공식 무게가 같습니다.

센서 크기는 1/2.3입니다.


고프로 6, 7 과 동일한 크기입니다.


욕심에 1인치로 나왔으면 더 좋았겠지만 아마도 다음 버전에 그렇게 나오지 않을까 합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궁금했던 것은 최신의 고프로 7과 어떤 차이가 있는가? 인데 엠바고가 풀려서인지 유튜브에 고프로와 비교한 영상이 있습니다.

위의 비교 영상을 보고 느낀 몇 가지는

영상의 다이내믹 레인지가 고프로 7이 더 좋게 보인다는 것.

하늘의 구름을 보면 확인이 됩니다.


녹음된 소리도 고프로 7이 더 좋게 들린다. 

오스모 포켓의 녹음 튜닝이 더 하이쪽으로 된 느낌입니다.

어떻게 보면 더 디테일하게 들릴 수도 있지만, 안정적으로 들리지는 않네요.


그리고 가장 중요한 화각의 차이가 생각보다 큽니다.

고프로의 와이드 앵글의 경우와 차이가 생각보다 크게 느껴집니다.


용도에 따라 다르겠지만 액션캠 특유의 와이드한 화면을 생각하고 사시면 안 될 것 같습니다.


단점만 있느냐 당연하겠지만 그건 아닙니다.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고프로의 가장 큰 단점은 저조도에서의 화질 저하인데 오스모 포켓은 짐벌이라서 그런지 저조도에서의 화질이 훨씬 안정적입니다.

오토바이 촬영용으로 생각하시는 분들도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다른 고프로 저조도 영상보다 더 안 좋아 보이지만 어떤 느낌인지는 감이 옵니다.


흔들림을 디지털로 보정할 때 나오는 그 특유의 느낌이 없어서 더 안정적으로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포켓에서 수동으로 조리게 값이 조절 가능하다면 더 밝은 영상도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기능 들은 공식 영상을 한번 보시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짐벌과 카메라가 함께 있을 때 가질 수 있는 장점들이 설명되어 있습니다.

물건이나 사람을 자동으로 따라다니는 촬영을 쉽게 가능하게 한 점이 브이로그나 혼자 여행 촬영을 하는 분들에게 정말 큰 장점이 될 것 같습니다.


광각이 아쉽긴 하지만 고프로와는 살짝 결이 다른 제품인 것 같습니다.


거칠고 다양한 환경에서의 광각을 원하시는 분들은 고프로

안정적이고 짐벌 느낌의 영상을 원하시는 분들은 포켓으로 정리가 되는 것 같습니다.


아무튼 정말 사고 싶은 제품이 나온 것 같습니다.


그럼 좋은 하루 보내시고 감기 조심하세요.  


사진의 출처는 DJI 공식 홈페이지와 스토어 입니다.

https://www.dji.com/kr/osmo-pocket

https://store.dji.com/kr/product/osmo-pocket?site=brandsite&from=buy_now_bar&vid=48141

문제가 된다면 삭제 하겠습니다.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안녕하세요.

수다황입니다.


오늘은 애플의 키노트(신제품 발표회)가 있었습니다.

늘 라이브로 키노트를 보는 애플 보이로서 간만에 가슴이 뛰는 키노트였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기대하고 있던 "맥미니"신형이 발표되어서 너무 즐거웠습니다.


순서를 따라가 보면 늘 루머에 등장하던 "맥북에어"의 레티나 모델이 드디어 발표되었습니다.

가장 큰 변화는 화면입니다.

정말 시대에 맞지 않는 쓰레기 같은 액정이 달린 물건이었는데 이제야 제대로 된 액정이 달렸습니다.

그러면서 요즘에 나오는 맥북프로의 구성과 비슷하게 "맥 세이프"가 사라지고 "썬더볼트3" 2개로 교체되었고 좋은 스피커와 큰 트랙패드가 달린 모델로 리뉴얼되었습니다. 

다행히 이어폰 잭은 살아 있습니다.ㅎㅎㅎ

CPU는 12인치 맥북에 있던 코어 M의 후속인 Y시리즈로 변경되었습니다.

당연히 듀얼코어 모델입니다.

저전력으로 나온 모델이라 성능을 어떨지 후기가 나와야지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가장 중요한 포인트가 가격인데...? 과연 최신형 맥북에어의 가격은?

한국 애플스토어 정식 가격입니다.

어떠신가요?


프로를 따로 만든 이유가 제품의 가격을 다 같이 올릴려고 그런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어썸입니다.

 

두 번째는 "맥미니"입니다. 

드디어 드디어 신형이 발표되었습니다.

2012년 이후 사실상 다운그레이드만 하던 애플이 드디어 제대로 된 신형을 발표합니다.

왜 제대로 된 업글이라고 말하냐면 "CPU"가 다시 쿼드코어 "CPU"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무려 6코어로도 업글이 가능합니다.


2012년 맥미니 모델이 아직까지 인기가 있는 이유는 i7 쿼드코어 CPU를 선택할 수 있고 자가로 SSD나 RAM을 교체할수 있는 마지막 모델이기 때문입니다.

그 이후에 나온 모델은 전부 CPU는 듀얼코어로 고정되었고 RAM도 납땝되어서 자가로 교체가 불가능한 모델뿐 입니다.


그런데 이번에 거의 2012년급의 모델이 나오게 되어서 보는 동안 흥분이 안 될 수가 없었습니다.

아직 출시일은 미정입니다.

위에서 말한 가장 큰 변화는 CPU가 쿼드코어를 넘어 6코어 까지 가능하다는 사실!!

머 다른 것은 들어오지도 않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SSD는 납땜으로 자가 교체가 불가해 보이는데...

그런데 말입니다.

RAM포트 2개가 따로 존재합니다??

확정은 아니지만 자가로 RAM을 교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된다면 사악한 애플의 옵션 장난에서 해방됩니다.


물론 생각지도 못한 다양한 옵션 장난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듣도 보도 못한...

이더넷 옵션...

ㅎㅎㅎㅎ


 당연히 포트가 다 사라지겠다고 생각했는데 웬걸 웬만한 포트는 다 있습니다.

다행입니다.

맥 모델 중에서는 혜자급 구성입니다.


그렇다면 맥미니의 가격은?


기본 모델이 미국 가격은 799달러가 어떻게 106만원이 되냐고 생각이 들지만 환율기로 계산해 보면

91만원에 부가세가 붙은 가격 되겠습니다.


아이폰 가격이 올라서 그런지 왠지 그렇게 비싸 보이지 않다는 느낌입니다.

아이폰 맥스 가격보다 싸서 그런지.


하지만 기존의 499달러였던 맥미니 기본형 가격에 비하면 많이 올랐습니다.


다음 타자는 "아이패드 프로"입니다.

개인적으로 애플의 제품 중에서 가장 빠르게 업그레이드되는 기종이라고 생각합니다.

1세대와 2세대는 겉은 비슷하지만, 완전히 다른 제품이고 이번에 모델은 가격은 제외하고는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가장 큰 변화가 눈에 보이시나요?

홈버튼이 사라졌습니다.

이제 신형 아이폰에서도 아이패드에서도 홈버튼은 사라졌습니다.

애플은 자신들이 정한 방향으로 대중을 잘 몰고 간다는 생각이 듭니다.

홈버튼을 없애는 과정을 보면 일단 물리적인 버튼이었던 것을 진동 피드백을 사용해서 홈버튼의 물리 감을 없애고 그다음에 한 것이 홈버튼을 빼버리는 것입니다.

이런 면에서 참 디테일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아이패드에도 이어폰 단자가 삭제되었습니다.

제발 아니기를 바랐던 과정인데...

없애버렸네요.


에어팟 사면 되잖아요~~~ 하는 마진쿡님의 목소리 환청이 들립니다.

이제는 터치아이디로 잠금해제입니다.

현재 나온 모델 중에서 가장 강력한 칩이 아이폰의 A12인데 아이패드는 아마 넘사벽이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또 달라진 "애플펜슬 2세대"

모양도 좀 더 연필스럽게 변했습니다.

예전처럼 똥침을 이용한 충전이 아닌 아이패드에 딱 붙어서 충전하는 시스템으로 변경되었습니다.

그리고 에어팟처럼 탭을 이용해서 연필을 모양을 바꾸거나 다른 키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애플의 대단한 장사 수완이 여기서 다시 드러납니다.


왜냐????

새로운 애플펜슬은 예전의 아이패드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

새로운 아이패드만 지원합니다.

!!!!


아이패드 6세대가 저렴한 데다가 애플펜슬까지 지원해서 놀랐는데.

기존의 펜슬 재고를 털기 위한 큰 그림이라면..

와 정말 개짱인 것 같습니다. 

당연히 스마트 키보드도 변경되었습니다.

원래 이렇게 만들었어야 하는 모양으로 만들어 졌습니다.


정말 기존의 스마트 키보드는 애플 스럽지 않은 망작이었습니다.

고장도 잘났는데 이번에는 고쳐졌겠죠.

아마도..?

그리고 정말 큰 변화 애플이 라이트닝을 버리고 타입 C를 선택합니다.

비싸고 비싼 라이트닝 케이블이여 안녕~!!

다음 아이폰에서도 변경될지 모르겠습니다.


가격 가격을 보자!

기본형이 799달러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왜 아이패드는 99만 원인가요??


맥미니도 799달러인데 106만 원이잖아요...


애플 마음대로 입니다.

그나마 애플이 가장 후하게 환율을 적용하는 건 늘 아이패드였습니다.

이번에도 동일합니다.

여기서 셀룰러 모델은 +20만 원이 됩니다.

펜슬은? 

와~~....

그럼 스마트 키보드는??

와~~쩐다.

깨알 같은 9천 원들 입니다.


가장 기본 모델로 견적을 넣어보면

        11인치 기본형 99만9천원 + 

                    펜슬 15만9천원 +

11인치 스마트 키보드 21만9천원 = 137만7천원

아까 맥북에어가 얼마 였더라??

159만원 보다 싸네요.


다행히 아이폰 맥스보다 쌉니다.

맥스가 얼마나 비싼지 다시금 느껴집니다.


애플 제품의 가격을 계산해 보면 돈의 가치가 이상하게 느껴집니다.


최소의 옵션이 저 정도인데 최고의 옵션은 생각하기도 싫습니다.


패드 가격, 펜슬, 스마트 키보드의 가격이 기존의 가격보다 모두 상승했습니다.

이러다 명품처럼 일반인은 살 수 없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번에 발표된 제품은 싼 것 같은데 비싼 느낌입니다.

기존보다는 비싸졌지만 요즘 애플이 파는 제품 중에서는 싸다라고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물론 사악한 옵션질 몇 개면 가격은 안드로메다로 가버립니다.


예전의 제품만 업글되고 가격은 그대로인 애플이 그립습니다.

마진쿡형님이 있는 동안은 그럴 일이 없겠지요.


발표 중간에 12.1의 새로운 기능인 그룹 페이스 타임 설명이 잠깐 있었습니다.

총평을 해보면 요 몇 년 동안 본 키노트 중에서 가장 즐겁게 시청했습니다.

왜냐면 정말 기대했던 "맥미니"가 나쁘지 않게 나왔고 "맥북에어"도 "아이패드"도 잘 나왔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가격도 요즘의 애플을 생각하면 나름 합리적으로 나온 것 같습니다.

이 모든게 마진쿡님의 농간입니다.


다음 바람이 있다면 "아이패드 미니"의 부활입니다.

아이패드 1세대 12.9인치를 당시 풀업글로 사용해 본 결과.

나는 미니로도 족하다는 결론을 얻었습니다.


다음 키노트에는 제발 패드 미니가 나오기를 바라는

제 마음을 대신하는 짤로 마무리합니다.

감사합니다.

 

위의 사진들은 애플 공식 홈페이지의 사진을 사용했습니다.

https://www.apple.com/kr/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안녕하세요 수다황입니다.

요즘 들어 카메라가 정말 가지고 싶어졌습니다.


어떤 이유로? 

블로그 사진의 질과 동영상을 위해라고 

쓰지만 그냥 카메라라는 기계가 가지고 싶어 졌습니다.


아이폰 카메라에 기대서 모든 사진을 찍고

있지만 크게 봤을 때 아쉬움이 있습니다.




nx500은 삼성에서 만든 미러리스 카메라인데 화이트밸런스가 좋고 4k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모델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이게 꼭 필요한가 라고 이성적으로 생각해 보면 바로 현자타임이 오지만

그렇게 해서는 살 수가 없죠

일단 사고 그다음에 생각하는 거죠. ㅎㅎ

당장 사지 못해서 글이라도 올려 봤습니다.


사게 되면 그때 사용기를 한번 올려 보겠습니다.


주말 잘 보내시고 

다음글에서 다시 만나요~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1. 막가씨 2018.05.18 13:20

    선생님 지르셨으면 후기를 남기셔야져
    꽤 쎄끈하던데 언능 포스팅하세영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