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수다황입니다.


여행을 갈 생각에 마음이 너무 두근두근 거립니다.

주말 동안 박스를 구해서 달면서 즐겁게 몸과 머리를 쓴 것 같습니다.


오늘의 작업 속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먼저 한 것은 기존의 탑박스를 떼어서

 최대한 뒤쪽으로 당겨 장소를 확보하는 것입니다.


나중에 보시면 알겠지만 중간에 공간이 

있어야 탑박스를 열 수 있기 때문에 꼭 필요한 작업입니다.

탑박스를 최대한 열어 보았습니다. 

최소로 이 정도는 되어야겠구나 하고 떼어 냅니다.

이중 삼중으로 너무 튼튼하게 달아 두어서

 최대한 적게 건드리는 쪽으로 하려고 합니다.

당기다 보니 몸에 후끈거려서 패딩을 벗었습니다.

벗으면 춥고 입으면 덥고 딱 환절기 날씨입니다.

최대한 뒤로 당기고 확인 후에 볼트를 다시 조여 줍니다.

끝까지 튼튼하게 조여 줬습니다.

 탑박스도 자기 위치에 다시 설치했습니다.

이제 나무 박스 밑에 뚫을 구멍의 위치를 정합니다.

할 때는 몰랐는데 오른쪽이 위로 올라가 있습니다.

왼쪽이 제대로 된 위치네요.

그런데 기준을 오른쪽으로 정합니다??

결과를 미리 말씀드리면 거의 딱 맞게 설치가 됩니다???

응?

오늘도 DIY의 최고의 도우미 드릴이 등장합니다.

표시한 곳에 구멍을 두 번씩 뚫었습니다.

작은 거부터 해서 큰 걸로 했습니다.


덕분에 딱 맞는 사이즈로 되었습니다.

딱 입니다.

하나씩 조립해 줍니다.


여담으로 지난주에 조카와 키드 레고 방에

갔었는데 그때 뭔가 힐링을 느꼈습니다.


집중해서 먼가를 할 때 느끼는 그 힐링 감이라 해야되나 

레고 조립하시는 분들을 조금은 이해하게 되었던 일이 있었는데

이런 DIY 작업에서의 성취감도 그 비슷한 것이 아닐까 합니다.

정확하게 내려 왔습니다.

깔끔한 마무리.

밑에서 보는데 너무 잘 되었습니다.

철물점에서 큰 지름의 스탱 조각을 

두개 가지고 왔는데

사이즈가 딱 좋게 들어 갔습니다.

크아~ 이런 맛 아닙니까~!

여기도 마무리.

마지막으로 열었을 때 좋은 각도로 

지탱해 줄 끈도 설치가 끝났습니다.

오늘의 일꾼들 입니다.

이렇게 작업이 끝이 났습니다.


오늘도 작업 타임랩스가 있습니다. 

동영상 보시고 다음 편에서 만나요 안녕~!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1. 잘 보고 갑니다~~

안녕하세요 수다황입니다.


봄이 오고 있습니다.

황사, 미세먼지도 오고 있..


작년에 전국 일주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봄에 꽃이 필 때

다시 가야지 마음을 먹고, 봄이 오길, 날씨가

따뜻해지기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이제 최고 온도가 20도 가까이되고  

밤에도 캠핑하기 적당한 날씨가 되어서

다음 주 쯤에 출발하려고 합니다.


그 전에 짐을 넣을 수 있는 나무 탑박스를 만들어

보려고 합니다.   


저번 여행에서 얻은 교훈들로 변화를 주었습니다.


그럼 시작해 볼까요~!


강남의 와인 가게에서 와인 박스를 판매한다고 해서 강남으로 출발합니다.


왠만하면 강남쪽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데 오늘은 오토바이를 타고 갑니다.

도착했습니다.

그런데 사진이랑 생각했던 것이 

너무 차이가 크게 납니다.


과일 상자 정도로 보였는데

대부분 작습니다.


그중에 가장 부합하는 것을 가지고 내려옵니다.


역시 강남인 것 같습니다. 오가는 길이 너무 막힙니다.

사고는 아니지만 경미한 충돌도 있었고 

너무 지쳐도 돌아왔습니다. 


집에서 차고로 들어가려고 하는데 앞에 차가 있어서

못 들어 갑니다. ㅎㅎ

왠지 어이 없으면 웃음이 납니다.


근처에 새우고 탑박스에 보호 장구를 넣으니 배에서 

밥을 달라고 진동을 보내옵니다.


뭘 먹을까? 좋은 생각을 하며 계단을

한발 한발 걸어 올라갑니다.

열쇠가 어디있???!!!


설마...!


탑박스 달면서 한번은 열쇠를 넣고 

닫을 수도 있겠다 생각했었는데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집 열쇠, 오토바이 키, 탑박스 열쇠, 차고 키 

모두가 탑박스에 들어 갔습니다.


역시 많이 지쳐서 신경도 못 쓰고 넣어 버렸네요.

예비키가 집에 있어서 주인집에 전화 걸어 문을 열었습니다.


마침 폰도 교체되어 번호가 없어서 

가까스로 찾아서 전화를 걸었습니다.


밖이라 40분 정도 걸린다고 하네요.

바로 밥 먹으러 갑니다.  


동네에 있는 족발집?에서 세트를 시킵니다.

아 돈까스가 존맛입니다.

배고프고 기운이 없어서 그런지 

그릇을 깨끗하게 만들고 밖으로 갑니다.


 디저트로 좋아하는 아이스크림도 하나 먹으며

기다립니다.


뚜루루~!


집이 열렸다는 전화입니다.


단숨에 뛰어 올라갑니다.


잠깐 누워서 쉽니다.


자 이제 시작해 볼까요. ㅎㅎ 

먼저 박스 주위에 있는 작은 핀들을 다 뽑아냅니다.

뚜껑에도 제거합니다.

 뚜껑을 자를 생각입니다.

전체적으로 열고 닫을 생각이 아니라 

반 정도만 오픈 할 생각입니다.

자로 수평을 잘 맞춰서 줄을 긋습니다.


톱 질을 시작합니다.

톱질을 할 땐 손 조심하세요!

생각보다 날카롭습니다.

슥삭 슥삭 슥삭

슥삭슥삭슥삭슥삭

헉~ 헉~

생각보다 힘이 드네요.

왔다 갔다 해서 일정하지는 않네요.

짜잔~! 드디어 잘렸습니다.

톱밥이 생각보다 많이 났습니다.

나중에 정리 할  생각입니다.

이제 단면을 부드럽게 만들어 볼까요~

휠씬 낫습니다.

Before

After

이렇게 달 생각입니다.

오늘의 도우미 진동 드릴 등장!

먼저 가봉을 해 봅니다.

생각한 데로 작동하는지 실험해 봅니다.

네 정확하게 반대로 작동합니다.ㅎㅎㅎ

역시 테스트해 보길 잘 했습니다.

반대로 다시 달고 있습니다. 

테스트 해보려고 완전히 조이지 않았습니다.

오 딱입니다. 

완전히 열리지 않고 딱 좋은 정도로 열립니다. 

생각했던 것이 구현되니 뿌듯하고 기분 좋네요.

자 나사를 다 조으고 

이제 밑에 부분을 고정하는 작업을 합니다.


도우미 망치 등장합니다.

이게 조금만 어긋나면 나무가 부러지기 때문에

 조심해서 박습니다.


땅~!

땅~!

동네가 다 울리게 소리가 퍼져나갑니다.


빨리 끝내 버려야겠습니다.

딱 들어 갑니다.

반대편도 박아 봅니다.

근대 어긋나서 나무가 터져 버렸습니다.


집에 있는 작은 나무못을 발견해서 마무리합니다.

자 열쇠를 달아 볼까요~

이렇게 해서 열쇠를 달면 촤~!

이렇게 나무 박스를 만들었습니다.


생각보다 시간이 걸렸습니다.


카메라 사서 이것저것 실험해 보고 있습니다.

제작 과정을 타임랩스로도 만들어 봤습니다.

너무 늦어서 내일 달아 봐야겠습니다.

그럼 다음편에서 만나요 안녕~!






















 








이 포스트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네이버
밴드
카스

+ Recent posts